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정부 "北 도발로 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상황별 대응계획 따라 신속 조치"
<뉴스1>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정부는 11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시장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 위협에 따른 금융시장·실물경제 영향 등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지난 9일 북한의 괌 포위 사격 위협 등으로 금융 및 외환 시장의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원/달러 환율은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지난 8일 1125.1원에서 9일 1135.2원, 10일 1142.0원으로 상승했다.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도 8일 0.58%포인트에서 9일 0.64%포인트, 10일 0.66%포인트로 이틀 연속 올라 지난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북한의 추가도발, 관련국 대응 등 향후 상황 전개에 따라 파급효과의 폭과 깊이가 보다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데 이식을 같이했다.

특히 향후 사태진전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작은 이벤트에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정부 등 관계기관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경각심을 가지고 사태 추이와 국내외 금융시장 및 실물경제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이상징후가 발생하면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외국인 투자자, 외신, 신용평가사 등에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강준호 기자  jhgreen7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획재정부#합동 점검#북한 도발#괌 포위 사격 위협#금융시장#변동성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