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망 신생아, 감염 세균 동일…'병원 내 감염' 의심질병관리본부, 항생제 내성균 감염 원인과 경로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 진행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이 세균에 감염됐는데, 해당 세균이 동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받다 사망한 신생아 4명 중 3명이 동일한 항생제 내성균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9일 사망 신생아 3명에게서 검출된 시트로박터 프룬디의 내성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모두 일치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의료계는 병원 내 감염(병원 내 오염에 의해 감염되는 것)을 의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 등도 수액 오염 등의 의료과실에 무게를 두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질본은 정확한 감염원인과 감염경로를 밝히기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 등의 압수수색을 마쳤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목동병원#신생아사망#세균감염#염기서열#동일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