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경찰, 이대목동병원 관계자 줄소환 조사 시작세균감염경로와 사망일 당시 상황 등 전반에 대한 수사 예정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사망과 관련해 22일부터 병원 관계자들을 줄소환해 조사한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사망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병원 압수수색에 이어 관계자들을 줄소환해 조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2일 당시 현장에 있던 의사 6명과 간호사 5명 등 이대목동병원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신생아들의 사망원인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되, 동일한 세균검출 등에 대한 의료과실 문제에 중점을 두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질병관리본부는 신생아 4명 중 3명에서 동일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검출됐으며, 사망 전에 신생아 4명 모두 영양수액제와 주사제를 처방받았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찰은 "신생아들에게 수액을 투약하는 과정에서인지, 수액을 제조하는 과정에서인지 등 세균이 감염된 경로를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균 감염예방 등 전반적인 신생아중환자실의 시스템 운영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등 의료과실 부분도 조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19일에 압수수색을 진행해 확보한 의무기록 등을 면밀히 분석한다는 계획이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목동병원#신생아#집단사망#세균감염#경찰#소환조사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