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인은 '시트로박터 패혈증'광역구사대, 국과수 부검결과 발표…의료진 등 피의자로 신분 전환 조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신생아 4명의 사인이 '시트로박터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으로 밝혀졌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집단 사망의 원인이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부검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광수대는 "국과수는 균 감염으로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 복부팽만 등의 증세가 4명의 사망 신생아에게서 보인 것과 관련해 유사시기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과수는 또 로타바이러스 감염이나 괴사성 장염 등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낮고, 주사제를 잘못 조제했거나 약물을 날못 투약해 사망했을 가능성도 낮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신생아들에게 공통적으로 투여된 주사제가 균에 오염됐거나 주사제 취급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국과수의 부검결과인 것이다.

이번 부검결과에 따라 증인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던 이대목동병원 의료진들은 앞으론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게 된다.

광수대는 "주치의와 수간호사 등 병원 의료진 5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대목동병원은 부검결과를 수용한다며, 유가족에게 사과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목동병원#신생아#집단사망#부검#시트로박터균#패혈증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