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안철수,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모든 짐 짊어지겠다""책임 통감… 자숙과 성찰의 시간 갖겠다, 국민의당에 다시 한 번 기회를"
12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식입장 발표 전 국민들에게 사과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홍종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12일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해 "국민의당 대선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국민, 당원, 동료 정치인, 사건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표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이번 제보 조작사건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일" 이라며 " 처음에 소식을 들었을 때 저에게도 충격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검찰수사를 지켜보며 깊은 자성의 시간을 보냈다 더 일찍 사과문을 발표하라는 요청도 받았지만 검찰수사가 이미 시작된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정확히 알아야한다고 생각했다"며 "검찰수사를 지켜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지켜봤다"고 언급했다.

이날 이준서 전 최고위원의 구속에 대해서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하며 검찰의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를 위해 당이 적극 협조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번 사건은 검증 부실이 치명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결국 명예훼손을 넘어 공명선거에 오점을 남겼다"고 언급했다.

또한 "제대로 된 검증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것도 모두 저의 한계이고 책임" 이라며 "이번 사건의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제게 있고 모든 짐은 제가 짊어지고 가겠다"고 말했다.

원점에서 정치인생을 돌아보며 자숙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한 안 전 대표는 존폐위기로 내몰린 당도 혼신의 노력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발언했다. 

그는 "실망과 분노는 저 안철수에게 쏟아내시고 힘겹게 만든 다당체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에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실 것을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종표 기자  h009860@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국민의당#문준용 의혹#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안철수 전 대표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