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세계은행,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3.1%로 상향작년 6월 전망치 2.9%보다 0.2%p↑…선진국 투자 회복·신흥국 수출 증가
김용 세계은행 총재.<뉴스1>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세계은행(WB)은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했다.

WB는 9일(현지시간) 발표한 '2018년 세계 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1%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제시한 전망치 2.9%보다 0.2%포인트 오른 수치다.

2019년과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은 평균 3%로 다소 조정될 것으로 예측했다.

WB는 세계 경제가 미국 등 선진국의 투자 회복과 브라질, 러시아 등 원자재 수출국의 수출 증가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판단했다.

선진국은 올해 경기회복에 따른 통화정책 정상화에도 불구하고 투자와 수출 회복 등이 예상된다며 직진 전망치에서 0.4%포인트 상승한 2.2% 성장을 내다봤다.

특히 미국은 민간투자·민간소비 확대로 2.5%, 유로권은 각국의 적극적 경기부양책 지속 및 수요확대에 따른 수출 증가로 2.1%, 일본은 적극적 재정·통화정책에 따른 국내 수요확대와 견조한 수출 증가로 1.3% 각각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흥국은 브라질·러시아 등 주요 원자재 수출국의 경기회복 지속을 점치면서 지난해 6월 전망치와 같은 4.5%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국 중 중국은 올해 6.4%, 인도는 7.3%, 러시아 1.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WB는 올해 세계 경제의 상방 요인으로는 예상보다 강한 성장세를 꼽았다.

하방 요인으로는 △선진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따른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 보호무역주의 증가 △중동지역 분쟁 등 지정학적 긴장 고조 △자본축적 규모 감소와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감소 등으로 인한 잠재성장률 하락을 들었다.

강준호 기자  jhgreen7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