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5 일 12:01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4대강 5대 보 하자 387건 발생…"연구용역 없어"'바닥보호공'은 2018년 6월, '보'와 '수문'은 2023년 6월 하자보수 종료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정책신문=유현식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 중인 4대강 5대 보 준공 이후 387건의 하자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럼에도 여전히 수자원공사에서는 이를 관리하기 위한 연구용역이 전혀 없는 실정이다.

19일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대강 5대 보에서 준공 이후 총 387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이는 매년 65개의 하자가 발생한 것이다.

보 별로 살펴보면 강천보 59건, 창녕함안보 86건, 합천창녕보 116건, 달성보 66건, 강정고령보 60건이 발생했다. 하자 원인은 균열, 누수, 바닥 침하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

문제는 보 구조물에 대한 하자담보기간이 '바닥보호공'은 2018년 6월, '보'와 '수문'은 2023년 6월이면 종료돼 그 이후에는 정부 예산으로 유지·보수비용을 감당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하자담보 종료 이후 유지보수 관리에 관한 수자원공사의 연구용역은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국민의 세금으로 보 관리 예산을 써야 하기에 향후 발생할 하자보수비용에 대한 용역이나 대략적인 추계가 준비되어야 있어야 한다"며 "수자원공사는 관련 연구용역에 착수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현식 기자  oinghug@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관석#더불어민주당#4대강#보#연구용역#한국수자원공사#하자#수문#바닥보호공

유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