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JTBC '슈퍼밴드' 최종회, 출연자 논란에 대처하는 PD의 자세는?
사진='슈퍼밴드' 홈페이지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슈퍼밴드' 최종회가 방송중인 가운데, 출연자 논란에 대처하는 PD의 자세가 눈길을 끈다.

JTBC '슈퍼밴드'는 12일 방송으로 막을 내린다. 이에 방송이 시작되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형중 PD는 '슈퍼밴드' 일반인 출연자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김 PD는 당시 출연자의 과거가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 얼마나 검증을 했냐는 물음에 "검증을 거쳤다고 생각한다. 대응장치를 마련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100%라고 이야기 할수는 없겠다. 오랫동안 제작기간을 거쳤다. 모집기간부터 제작 예비 기간을 오래했다. 그 부분 높은 순위에 놓고 검증을 했다"고 덧붙였다.

'슈퍼밴드'는 '히든싱어' '팬텀싱어' 제작진의 세번째 프로그램이다. 음악에 재능을 지닌 일반인과 프로듀서들이 함께 미션을 수행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갔다. 루시, 모네, 퍼플레인, 호피폴라가 최종 결승 진출팀으로 선정됐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