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일반포토
홈플러스, 항공직송 워싱턴 체리 100톤 판매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홈플러스는 7월3일까지 전국 140개 점포에서 미국산 워싱턴 체리(800g/팩)를 1만2990원에 판매한다. 제휴카드 결제 고객에게는 2000원 더 할인해준다.

미국산 체리는 올 초 캘리포니아 산지에 수개월에 걸친 폭우가 덮치면서 생산 물량은 크게 줄고 시세는 전년 대비 30% 이상 폭등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5월부터 워싱턴 체리 100톤 물량을 사전 기획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마련했으며 특히 항공 직송으로 보다 신선한 상태로 공급한다.

이 기간 홈플러스는 월드컵점, 의정부점, 성서점 등 50개 주요 거점 점포에서 시식 행사도 연다.

유종원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이번 워싱턴 체리는 당도와 품질이 우수한 Bing 품종으로 시즌 중 가장 맛있는 체리"라며 "다양한 산지 개발과 안정적인 물량 확보를 통해 고객에게 늘 신선하고 저렴한 상품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