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네이버-한국정보화진흥원, '2019 널리 세미나' 개최네이버 전맹 테스트 엔지니어들 및 구글 등 국내외 전문가들…정보접근성 기술 및 차세대 노하우 공유
25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2019 널리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2019널리 세미나’는 사용자들과 IT 분야 실무자들의 정보접근성 수준 향상을 위해 네이버와 한국정보화진흥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구글이 협력해 진행하는 행사로, 참가비 전액은 ‘해피빈’을 통해 장애인 단체에 기부된다. <네이버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네이버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구글이 후원하는 정보접근성 기술 및 노하우 공유의 장인 ‘2019 널리 세미나’가 25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널리 세미나’는 사용자들, 대내외 IT 분야 전문가들의 ‘정보접근성 수준 향상’을 목표로 ‘AI & Accessibility with Education’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내용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 날 행사에는 네이버에서 근무 중인 전맹 테스트 엔지니어들과 오디오북 개발자 및 구글의 개발자들을 비롯해 국내외 전문가들을 포함한 총 365여 명이 참가해 각자의 기술과 사례를 공유했다. 

이들은 △AI  △음성인식 △음성합성과 같은 차세대 기술이 사용자의 삶의 질을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살펴보고, 실무자와 사용자들을 위해 보다 편리한 학습 방법을 마련해 나가는 과정을 다양한 관점에서 모색했다.

전맹 테스트 엔지니어는 시력이 전혀 없고 빛조차 인지할 수 없는 장애를 갖고 있으나 접근성 및 사용성의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는 엔지니어를 말한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이버#한국정보화진흥원#2019 널리 세미나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