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소지섭, 이상형 보니 조은정 맞네 "키 168cm, 긴 머리"→"대화가 되는 친구"
(사진=KBS)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배우 소지섭이 이른바 ‘롤 여신’으로 유명한 아나운서 조은정과 열애를 공식 인정하면서 그가 과거 이상형에 대해 밝혔던 발언이 화제다.

17일 소지섭의 소속사 51k는 소지섭과 조은정이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데뷔 24년을 맞은 소지섭이 지금까지 공식 연애를 하지 않았던 만큼, 과거 그가 밝혔던 이상형에 대한 팬들의 관심이 커졌다.

2012년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했던 소지섭은 자신의 이상형이 “키 168cm, 긴 머리”며 “나이는 상관없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그는 “나를 이해해주고 배려심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지난해 3월 YTN과의 인터뷰에서 소지섭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이후 "결혼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도 늦었는데, 이젠 결혼을 생각해야죠”라고 덧붙였다. 이어 소지섭은 “이상형이 있지만 한 번도 맞는 친구와 만나지 못했다”며 “이제는 만나는 사람이 이상형. 대화가 되고, 안아줄 수 있는 친구를 만나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한편, 소지섭의 열애 상대인 조은정은 1994년생으로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한국무용학과를 전공했다. 소지섭은 지난 1995년 브랜드 스톰 1기 전속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가 됐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