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건설사도 유튜브가 대세"···GS건설·현대건설 등 차별화 나서부동산 현장 소식·청약 정보 등 알리고 웹드라마도 선보여
현대건설 웹드라마 3·4편 촬영스틸컷 <현대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건설업계가 유튜브 채널 활성화에 나서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유튜브에 부동산 현장 소식, 청약관련 정보, 자체 제작한 웹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GS건설은 ‘자이TV’를 운영하고 있다. GS건설은 채널을 개설한 2017년부터 ‘자이스토리’라는 이름으로 광명역파크자이 완공 영상을 시작으로 아파트 공사현장 및 완공현장을 지속적으로 알려왔다.

자이TV는 브랜드와 아파트 홍보영상이 대부분이었지만, 최근에는 토크쇼 프로그램을 전면에 배치했다. 부동산 정보를 나누는 토크쇼 ‘부동산 왓(What?!) 수다’에는 정명기 GS건설 주택분양관리팀장을 비롯해 강영훈 네이버 부동산스터디 카페 대표, 심교언 건국대 교수, 유지은 GS홈쇼핑 아나운서 등이 출연했는데, 동영상 3화가 각각 조회수 7만건을 돌파했다. 토크쇼는 올해 부동산 전망, 추천 분양지역 등을 다루고 있다.

현대건설은 웹드라마 ‘현대건썰’을 유튜브에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이 드라마는 건설사의 하루 일과, 건설사의 면접, 건설사의 해외 출장 등 직장인들의 일상을 담았다. 이를 통해 현대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에 대한 이미지도 한층 젊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는 토크쇼를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현대건썰 튜브(TUBE)’에서는 회사가 지은 건축물을 소개하고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는 토크쇼 형식으로 업계 이야기를 친근하게 전달한다. 외국인 직원들과 한식을 체험하는 등 가벼운 주제로 소비자와 소통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최근 기업 홍보 영상 위주였던 기존의 ‘대우건설’ 채널을 벗어나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를 내세운 ‘푸르지오 라이프’ 채널을 새로 오픈했다. 이를 통해 주택·아파트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발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아파트 공사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현장을 만나다’, 분양 예정 단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새집을 만나다’, 입주 예정 단지에 대한 정보가 담긴 ‘내 집을 만나다’ 등 푸르지오 아파트에 대한 정보를 단계별로 제공한다. 또 ‘전문가를 만나다’에서는 공인중개사가 직접 청약통장 사용법에 대해 설명하는 등 부동산 관련 상식, 인테리어 팁, 세무상식 등을 소개한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유튜브로 고객들이 건설·부동산에 대한 접근이 한층 쉬워졌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각 회사들마다 차별화된 콘텐츠 제공에 경쟁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