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서울 상가 임대료 가장 많이 오른 곳은 '홍대·합정'…전년비 22.58%↑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서울에서 1년 사이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홍대·합정 상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통계누리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분기 기준 1년 사이 서울 주요 상권 중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홍대·합정 상권이라고 15일 밝혔다.

홍대·합정 상권은 지난해 4분기 기준 1㎡당 임대료가 6만8400원으로 2017년 4분기(5만5800원)대비 22.58% 상승했다.

이어 잠실 상권 4.07%, 서울대입구역 3.34%, 왕십리 상권 2.8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대료가 하락한 지역은 신사역 상권이 가장 높았으며 전녀 대비 11.91% 떨어졌다. 이어 혜화동 상권이 -5.97%, 명동 상권 -4.73% 순으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임대료 상승과 하락은 실질적으로 세입자의 매출 여건과 연관성이 있는데 지역에 따라 상권 콘텐츠 약화, 젠트리피케이션(내몰림) 현상에 따라 소비인구의 유입량이 낮아지면서 임대료 하락 요인을 발생시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