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SKT·KT·LG유플러스, 5G 가입자 유치에만 관심…소비자 서비스는 뒷전
<뉴스1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국내 이동통신3사 5G 가입자가 9일 기준 10만여명을 넘어서는 등 초반 흥행에 성공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는 SKT·KT·LG유플러스 등 이통 3사의 각종 프로모션 및 혜택 및 공시지원금 상향으로 가입자 유치 경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며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이통 3사가 홍보한 것과 달리 자주 불통 현상을 보이고 있고 기존 LTE와 그다지 이점을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5G 송수신장치가 85% 이상 설치된 서울 및 수도권 5대 광역시 등 대도시에서도 5G 끊김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해 이용자들이 서비스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5G에서 LTE로 전환할 때 네트워크가 끊기는 현상이 발생해 인터넷뿐 아니라 전화도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통신사들은 이에 대해 "LTE 개통 초기에도 그랬다"고 해명해 빈축을 사고 있다. 서비스를 판매하는 입장에서 그 서비스를 소비하는 가입자들에게는 아직 준비가 덜 됐으니 기다려달라는 말이나 다름 없다. 

최근엔 KT와 LG유플러스가 데이터 완전 무제한이라는 요금제의 이용 세부 약관에 쓴 1일 데이터 제한 조항(FUP∙공정사용정책)도 논란이 됐다. 5G 데이터 소비량에 맞지 않는 정책이라는 지적과 함께 과장광고 논란 등 이용자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9일 KT는 이 조항을 삭제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전국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8만5261개 규모로 LTE 기지국(87만곳)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이마저도 전체 중 85.6%가 서울∙수도권∙광역시 등에 집중됐다. 때문에 일부 지역 고객을 제외하고는 5G 요금을 내고 LTE를 쓸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부족한 기지국도 이유지만 통신사들은 5G 먹통의 이유로 주파수의 특징도 원인으로 들고 있다. 5G에 사용되는 주파수는 3.5GHz 혹은 28GHz로 4G보다 고주파, 초고주파로 직진성이 강해 속도는 빠르지만 단점으로 도달거리가 짧고 중간에 장애물을 피해 갈 수 없다고 한다. 따라서 LTE보다 기지국을 촘촘히 설치해야 하며 실내에도 별도 중계기를 달아야 하는 과제가 있다. 

불통 현상으로 소비자들의 문의가 잇따르자 삼성전자와 이통 3사는 서로 기술적 문제가 없다고 책임을 미루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내놓고 네트워크 최적화 등으로 해결에 나서고 있다.

2022년까지 정부와 민간기업이 30조원을 투자해 전국 망을 구축한다고 발표했으나 최소 3년 이상은 이용자들이 불안정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T#KT#LG유플러스#5G#먹통#서비스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