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4 월 15:22
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경제정책
이동걸 회장 "대우조선해양 부실, 근로자 책임 전혀 없다고 생각 안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대우조선해양의 부실 문제에 대해 “근로자의 책임이 전혀 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27일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대우조선해양 부실 책임이 지역이나 노동자에게 있느냐”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회장은 최근 감사보고서에서 ‘한정’ 감사의견을 받으며 거래가 정지됐던 아시아나항공에 대해서는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시장 신뢰가 흔들린 것은 사실”이라며, “시장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수준의 (재무구조개선) MOU(양해각서)를 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우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매각#대우조선해양 수주#대우조선해양 노조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