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7 목 14:20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행자부, 시도기획관리실장 '행자부에 바란다' 토론회

행정자치부는 27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정종섭 장관 주재로 시, 도 기획관리실장 토론회를 개최했다. 행정자치부 장관이 전국의 시, 도 기획관리실장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토론회는 ‘행정자치부에 바라는 이야기, 터놓고 이야기 합시다!’라는 제목으로 정해진 안건이나 회의자료 없이 지방의 현안에 대해 행자부 관계관과 기획관리실장이 자유롭게 이야기를 주고받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은 토론에 앞서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는 지방자치는 주민행복 시대를 열기 위한 중요한 전환점에 있다”며 “지방현장을 가장 잘 알고 지자체의 살림을 총괄하고 있는 시, 도 기획관리실장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지방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해달라”고 주문했다.

토론회에서는 지방의 어려움과 건의사항 등 그간 자치단체가 행정자치부에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 허심탄회하게 개진됐다.

변성완 부산광역시 기획관리실장은 “대부분의 자치단체가 어려운 지방재정 여건 속에서 주민 눈높이에 맞는 행정을 펼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지역특성과 현안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지방의 자율성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호 강원도 기획관리실장은 “최근 관피아 논란, 공무원 연금개혁 등으로 지방 공직자들의 사기가 많이 저하된 상황”이라며 “활력 있는 공직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정자치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승호 기자  kpinew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