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유재환, 이영자 극찬한 이유
(사진=MBC)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유재환이 롤모델을 말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환은 이영자가 롤모델이라고 밝히며 “이영자라는 이름은 연예인을 넘어서 브랜드다”고 극찬했다.

이어 “예전에 롤모델로 이경규를 말했던데”라는 물음에 “거긴 남자 롤모델이고, 이영자 선배님은 여자 롤모델”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는 “예전에 저한테 롤모델이라고 한 게 기억난다”고 말했고, 유재환은 “송은이 선배님은 단발 롤모델, 이영자 선배님은 파마 롤모델”이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환은 박명수 매니저로 오해하는 시선에 대해서도 말했다. 유재환은 “제가 명수형 가방을 많이 들고 다녔다. 그 안에 이것저것 챙겨드리는 게 방송에 나오니까 진짜 매니저인줄 아신다”라며 “박명수씨와는 크루처럼 한다. 저 혼자 한다. 매니저는 제가 개인적으로 고용해서 한다. 옛날에 노홍철 형처럼 생각하면 된다”고 해명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