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금융정책
지난 2월 주요은행 가계대출 2조5000억원 늘어···신용대출 증가 탓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지난 2월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됐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신한·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 5곳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 2월 말 기준 573조9129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5331억원 증가했다. 

지난 1월 증가분인 1조163억원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수치지만, 지난 2018년 10~12월 증가액이 4조~5조원대를 기록했던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둔화됐다.

2월 가계대출 증가세가 1월보다 확대된 것은 신용대출이 전달 대비 소폭 증가세로 돌아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대 은행의 지난 2월 신용대출 잔액은 100조8103억원으로 전달보다 87억원 증가했다. 앞서 지난 2018년 12월과 올해 1월에는 각각 4169억원, 1조916억원 감소한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계대출#가계대출금리#대출금리#신용대출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