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T, 김포시 지역화폐 운영대행 사업자 우선 선정4월 첫 서비스 시작
<KT 제공>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KT(대표 황창규)는 경기도 김포시 지역화폐 플랫폼 운영대행 사업자 경쟁입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KT와 김포시는 다음 주 중 계약을 체결하고 4월 중 정식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김포시는 연간 11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발행을 추진해왔다. 김포시는 모바일, 카드 형태 지역화폐 도입을 검토한 바 있다. KT는 모바일, 카드 결제가 가능한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을 제안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KT와 김포시는 3월 김포시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한 후 4월 정식 도입한다. 연간 110억원 규모 김포시 지역화폐에는 일반발행 분을 비롯해 청년수당, 산후조리비 등 각종 정책수당도 포함된다. 

KT가 김포시에 제안한 지역화폐 플랫폼에는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 케이토큰(K-Token)이 적용됐다. 이 토큰은 사용지역. 업체, 권한, 기간 등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해 발행 가능하다. 김포시 지역화폐는 김포지역 가맹점에서만 결제가 가능하고, 대형마트, 유흥업소 등 지역화폐 취지에 맞지 않는 가맹점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KT 지역화폐 플랫폼은 모바일 앱 기반의 QR코드 결제 시스템을 제공한다. 타 사업자와 달리 소비자가 QR코드를 제시하거나 가맹점주가 QR코드를 제시하는 방식 모두 가능하다. IT 취약계층을 고려해 카드 결제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가맹점주는 결제 후 은행계좌로 현금환전을 신청 할 수 있고 수수료는 없다.

서영일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상무)은 "KT 블록체인 지역화폐 플랫폼 기술력으로 김포시 지역화폐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전국 지자체별 특화사업 연계 솔루션 제공 등으로 지역화폐 도입 목적인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김포시#지역화폐#우선협상서비스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