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신세계百 '시코르 카드' 2030 젊은 소비자 잡았다KEB하나카드와 손잡고 출시 4개월만에 가입자 5만 확보…절반 이상이 2030세대
신세계 '시코르' <신세계 제공>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KEB하나카드와 손잡고 선보인 ‘시코르 카드’가 출시 4개월여 만에 신규 가입자 5만여명을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중 20~30대 이용자가 3만여명으로 절반을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시코르 카드는 지난해 10월 출시됐다. 신세계백화점이 잠재고객인 20~30대 소비자를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담아서 내놓은 업계 최초의 개별 브랜드 시중은행 카드다. 

신용카드 대비 비교적 발급이 쉬운 체크카드로 선보였으며 디자인도 5가지로 다양화하는 등 기획 초기부터 젊은 소비층을 겨냥했다. 

출시 직후부터 이달 10일까지 시코르 카드의 연령별 신세계백화점 이용실적을 살핀 결과 20~30대 비중이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고객 매출비중은 31%, 이용건수 비중은 37%로 각각 연령별 1위를 차지했고 30대가 그 뒤를 이었다. 20~30대를 합산하면 전체의 60%에 달한다. 

같은 기간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의 연령별 실적의 경우 20대 이하 매출비중은 3%로 시코르 카드 대비 10분의1 수준에 그친다. 20~30대의 매출비중(25%)을 합해도 시코르 카드(60%)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도 시코르 카드의 혜택을 더욱 강화해 젊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코르 플래그십 강남역점에 백화점식 VIP 서비스인 ‘멤버스바’를 도입하고 시코르 카드 소지 고객에게 음료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하나은행과 연계해 젊은 연령층에 맞는 예·적금 상품 출시도 준비하고 있으며 20~30대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세계백화점#신세계 시코르#시코르카드#KEB하나카드#2030세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