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국토부, 광역·시외버스 1400대 '비상자동제동장치' 설치 지원1대당 최대 250만원 지원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정부가 전국 1400대 광역·시외버스에 '비상 자동 제동장치'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고속도로를 통행하는 광역·시외버스의 추돌사고 등 방지를 위해 '비상 자동 제동장치' 장착 지원사업을 한다고 13일 밝혔다.

비상 자동 제동장치는 주행 중 전방충돌 상황을 미리 감지해, 차량을 자동으로 제동하는 장치다. 지원방식은 운송사업자가 기존 사업용 버스를 조기에 폐차하고 신차를 사는 경우 장착 비용을 지원하는 형식이다.

국토부는 올해 17개 시도의 버스 1400대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2022년까지 총 7300대에 장치를 장착하는 게 목표다. 지원대상은 광역·시외버스 중 신차 교체 차량이다.

차량 1대당 장착 비용 500만원 중 최대 250만원(국비 25%, 지방비 25%)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오는 2022년까지 91억25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올해 17억5000만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김기대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비상 자동 제동장치와 같은 첨단안전장치를 더욱 확대해 안전한 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부#버스#광역버스#시외버스#비상자동제동장치#안전#추돌사고#전방충돌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