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이케아코리아, 국내 디자인인재 발굴 위한 공모전 연다주한스웨덴대사관·한국디자인진흥원과 함께 개최…글로벌 디자이너 육성 목적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부대표.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이케아코리아는 12일 서울 성북동 스웨덴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프레드리크 요한손 이케아코리아 부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이케아와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3곳의 콜라보로 코리아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 행사를 마련했다"며 "이를 통해 한국의 젊은 디자인 인재를 발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코리아+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공모전)는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이번에 처음 마련됐다. 어워드의 핵심 가치는 혁신, 지속 가능성, 더 나은 미래다. 

요한손 부대표는 "젊은 디자이너들의 열정이 뛰어나지만 그것을 펼칠 기회가 많지 않은 듯해 어워드를 개최하게 됐다"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낮은 가격으로 좋은 품질의 우수한 디자인 제품을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이케아의 데모크래틱 디자인 철학을 공유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디자인은 스웨덴과 대한민국 양국이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공통 분야 중 하나"라며 "코리아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를 통해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 분야에서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강화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주현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은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디자인 교류로 문화 외교를 돈독히 다질 수 있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노벨상이 스웨덴에서 나온 것처럼 코리아 스웨덴 영 디자인 어워드가 훗날 디자인계의 노벨상으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덕담했다. 

이번 어워드는 만 34세 이하의 한국 국적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다.

오는 4월11일까지 독창적인 디자인, 혹은 디자인 콘셉트가 담긴 이미지와 디자인 소개서를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공모 분야는 음식과 음악을 제외한 전 분야다. 심사는 주한스웨덴대사관, 한국디자인진흥원, 이케아코리아, 한국 및 스웨덴 출신 디자이너, 다양한 분야의 오피니언리더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맡을 예정이다. 

최종 수상작은 5월 말 발표되며 총 3명의 수상자에게는 스웨덴 디자인 견학, 전시 기회 등이 제공된다. 이를 통해 글로벌 디자이너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