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9 수 17:05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여의도연구원장 ‘미생’ 그러나 ‘장생’이군현 사무총장 ‘박세일카드’ 아직살아있다

여의도연구원장에 거론되던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명예이사장 살리기에 이군현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대타로 나섰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친박계(친박근혜) 주류측 반발에 직면한 박세일 이사장에 대해 여의도 연구원장 임명을 강행할 생각이 없다고 후퇴카드를 내놓은 지 이틀 만이다. 

16일 이군현 사무총장은 16일 TBS 라디오 '열린아침 고성국입니다'에 출연해 당내 계파 갈등으로 번진 박세일 이사장의 여의도연구원장 선임과 관련해 "살아 있다는 뜻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무총장의 발언은 14일 김무성 대표의 "여의도연구원장 임명을 강행할 생각이 없다"는 발언을 해석해 전달하는 입장이었다. 

이 사무총장은 계속해서 "총선이 다가오고 있지 않느냐"라면서 "그리고 대선인데, 정권을 창출하려고 하면 당의 가치와 목표가 같은 그런 사람들은 당이 통합해서 용광로처럼 녹여서 다 끌어안는 것이 저는 옳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최고위원마다 의견이 다 다를 수 있는 거기 때문에 그것을 조율하고 대화하면서 조율해나가는 게 지도자가 할 일"이라며 "현재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보면 된다"고 언급했다.

박 이사장의 여의도연구원장 임명에 반대하는 서청원 최고위원 등과의 접점 모색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무성 대표와 관련한 최근 음종환 청와대 행정관 설화에 대해선 "(김 대표가) 덩치도 크지만, 통이 큰 사람이다. 작은 문제를 가지고 어쩌고저쩌고 할 사람이 아니다"며 우회적으로 '문건유출 배후' 논란을 빗겨갔다.

이날 갤럽에서 발표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가 그 동안 최저치인 35%를 기록한 것과 연관해 미묘한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승호 기자  kpinew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