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김동성, 난데없는 불륜 의혹…이미지 타격 어쩌나
(사진=방송화면)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김동성이 은밀한 사생활 보도에 대해 즉각 해명 및 반박에 나섰다. 그러나 보도만으로도 김동성은 이미지에 큰 타격을 받았다.  

김동성은 18일 채널A '사건상황실' 방송을 통해 내연관계로 지목된 여교사 ㄱ씨로부터 받은 고가의 선물과 관련해 팬심이라 여겼다고 밝혔다.

그는 친모 살해를 청부한 혐의로 기소된 여교사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왔다는 의혹을 제기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의 주장을 전면 반박하고 과거 스타와 팬 사이, 그 이상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김동성은 앞서 장시호와 내연관계 의혹을 받았던 터라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됐다. 당시 그는 장시호와 불륜설에 신세를 졌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동성은 "ㄱ씨가 어릴 적부터 내 경기를 챙겨봤다고 했다"며 "비싼 시계도 그 때문에 준 것"이라고 일축했다.

두 사람이 불륜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론은 "그래도 아이 둘의 아빠인데 참된 모습만 보여줘야 하는데 씁쓸하네요" "김동성이 청부살해랑 관계있는 것도 아니고 단지 유부녀랑 만난 거 정도인데 이렇게 사생활 폭로해버려도 되는 건지요" "법적으로 김동성이 문제 될 짓을 한 것은 하나도 없다네요" "이혼 전 아내는 얼마나 마음고생을 했을까.. 속이 다 썩어문드러졌을 듯", "아니라고 하지만 이미지 타격 어쩌나"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