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8 화 17:57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문재인 의원, 안철수 전 대표 찾아 ‘축사’ 건네대선 이후 첫 만남…문 의원, 안 전 대표와 ‘동지관계’ 강조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지난 대선 이후 처음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났다. 지난 대선 이후 첫 만남이다. 이날 안 전 대표와 문 의원은 회의실을 마주보고 같은 시간에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에 문 의원이 안 전 대표가 주최한 토론회장을 직접 찾아 축사를 건넸다.

문 의원은 축사에서 “우연히 같은 날 토론회를 하다 보니 언론에서는 저와 안 전 대표와의 관계로 말을 만들어낼 수도 있을 것 같다. 날짜가 겹친 건 오늘이 처음”이라며 “내 토론회는 조세개혁에 관한 건데 안 전 대표 토론회와 문제의식은 똑같다”고 밝혔다.

또한 문 의원은 “고장난 한국 경제를 진단하고 보다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조세 측면에서 찾은 것"이라며 "이런 경제 관련 토론회는 정말 매일 경쟁하다시피 자주 열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최근 안 전 의원과 마찰을 빚었던 당명 개정과 관련해 언급하기도 했다. 앞서 문 의원은 최근 당명 개정 방침을 언급했다가 안 전 대표의 반발을 산 적이 있다. 

이에 대해 문 의원은 “우리 정당을 바꾸고 정치를 바꿔야 한다는 ‘새정치’라는 관점에서는 나와 안철수 전 대표는 동지관계”라며 “안 전 대표와 함께 반드시 새정치민주연합을 이기는 당으로 만들겠다는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한 문 의원은 “기존 민주당과 새정치연합과의 통합된 정신을 반드시 살려나가고 그것을 일반 시민들까지 확대해 더 큰 새정치연합을 안 전 대표와 손잡고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원은 "그래야만 우리가 다음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고 정권교체까지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안 전 대표와 문 의원은 서로의 손을 맞잡기도 했다.
 


최형호 기자  kpinew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