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신유용 코치, 과연 정상적일까?
(사진=SBS)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24)씨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롯한 언론에 고교 시절부터 유도부 코치 A(34) 씨로부터 수년간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전주지검 군산지청이 관련 고소건을 수사에 나섰다.

14일 이선봉 군산지청장은 "코치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신 씨 조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촉탁한 상태로 아직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청장은 "신 씨의 조사가 이뤄지면 내용을 면밀히 검토한 후 이른 시일 내에 A 씨를 불러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에 따르면 신유용 씨는 지난해 초 익산경찰서에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A씨, 신 씨의 모교인 유도부 관계자 등을 조사한 후 지난해 말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유도부 관계자 등은 경찰 조사과정에서 진술을 거부하거나 회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유용 씨는 최근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고교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전 유도부 코치 A 씨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 씨는 한겨레신문과 통화에서 신 씨를 성폭행한 적이 없으며 과거 연인관계였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신유용은 "그 사람과 연애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이나 그런 내용의 메시지가 있다면 내 잘못이라고 하겠다. 하지만 그런 게 단연코 절대 없다"고 밝혔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