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은행
우리금융지주, M&A 본격화 예고···은행권 '다크호스' 될까
14일 오전 서울 중구 우리금융지주 본점에서 열린 지주 출범식에서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왼쪽 여섯번째),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 다섯번째) 등 참석 내빈들이 우리금융지주 현판 점등식을 마친 뒤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비은행 부분을 강화하기 위한 인수·합병(M&A)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14일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오후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금융지주의 가장 취약점은 비은행 쪽이 약하다는 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자본비율 문제 등 감안해 출범 1년 동안은 규모가 작은 회사부터 M&A를 하려고 한다”며, “자산운용사, 부동산 신탁사, 저축은행 등을 우선적으로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규모가 있는 곳은 여러 가지 방법을 찾고 있다”며, “직접 인수가 어려우면 다른 곳과 같이 참여해 지분을 갖고 있다가 내년에 자본비율이 회복되면 50% 이상 (지분을) 인수하는 등 여러 방안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대금융지주#우리은행#우리종금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