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현대산업개발소송예고·조합내홍 속 '반포3주구'…삼성물산 등 대형건설사 각축전사업 난항 전망에도 대형건설사 시공사 간담회 참여
최근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에 선정 취소를 결정한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조합은 새로운 재건축 시공사를 선정하기 위해 간담회를 열었다. 시공능력평가 1~8위 건설사가 수주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조합 내홍과 조합-HDC현대산업개발과의 갈등으로 리스크가 큰 사업장이 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사진은 반포3주구 전경.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최근 시공사 선정을 취소한 ‘반포주공 1단지 3주구’(이하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에 대형건설사들이 잇달아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2015년 12월 이후 정비사업 수주에 자취를 감췄던 삼성물산까지 3년 만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러나, 반포3주구 재건축은 사업추진이 순조롭지 않을 전망이다. 시공사 취소 통보를 받고 내쳐진 HDC현대산업개발이 조합의 결정에 불복하는 법적 소송을 준비하고 있는데다, 조합 내부에서도 조합장과 시공사 선정 취소 결정에 반대하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반포3주구는 총 사업비가 8000억원에 달하는 강남권 재건축 대어로 꼽힘에도, 사업화 시기가 늦어 건설사들의 외면을 받고 3차례나 유찰된 바 있다.

과거 이 사업장을 외면했던 대형건설사들은 최근 주택시장의 위축과 도시정비사업 물량 감소로 수주가뭄 상황에 놓이자, 이번엔 사업지연 상황에도 참여의사를 적극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앞으로 최종입찰에 어떤 건설사가 참여할 지 주목된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에 (의향서 제출 순) 대림산업, 대우건설, 롯데건설, 포스코건설,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삼성물산 등 8개 건설사가 입찰의향서를 제출하고 시공사 선정 간담회에 참여했다.

시공능력평가 1위의 삼성물산부터 8위 롯데건설까지 1~8위의 대형건설사가 모두 출사표를 내던지며 경쟁하게 된 셈이다.

각 건설사들은 지난 10일 열린 시공사 선정 간담회서 주택브랜드와 사업성과 등을 강조하며 진지하게 수주의 뜻을 밝혔다. 조합은 내달 말 총회를 열고, 수의계약 대상 건설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반포3주구 조합은 HDC현대산업개발과 특화설계안, 공사범위, 공사비 등 세부항목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지난달 계약취소를 통보했다.

지난 7일엔 임시총회를 열고 시공사 선정 취소를 공식적으로 결정했다. 총 1622명 조합원 중 서면결의서 제출을 포함해 857명이 참석했고, 745명이 선정 취소에 찬성했다.

그러나, 조합원 중에선 시공사 선정 취소 결정 과정에 의혹을 제기하며 조합장의 해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조합 내 갈등이 붉어지는 분위기다.

이들은 “조합장이 시공사 선정을 취소하는 임시총회를 열기 위해 서면결의서를 받았는데, 참석수를 간신히 넘어섰다. 그런데, 이에 대한 서면철회동의서 접수를 조합장이 거부해 철회 수가 제대로 카운트되지 않은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또, 서면결의와 관련된 자료에 대해선 증거보전을 신청해 금고를 봉인해뒀지만, 조합장이 이를 무단으로 뜯어내고 비밀번호도 바꿨단 설명을 덧붙였다.

이들은 이어 “재건축 사업을 시작한 지 25년이다. 1, 2, 4주구는 우리보다 사업을 늦게 시작했음에도 속속 이주 준비를 하는데 우린 사업이 더 지연되게 생겼다”며 “건물이 노화가 심한데, 더 지연되면 어떻게 보상받나”고 토로했다.

조합장이 HDC현대산업개발에 문제 삼았던 ‘특화설계안’과 관련된 공사비 누락 등에 대해서도 이들은 억지라고 지적했다. 현재 원안설계에 대해 관리처분이 나온 상태인데, 계약을 하면서 특화설계(혁신안설계)가 들어가게 된단 게 이들의 설명이다.

또, 무상특화내역은 도정법 개정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이 따로 표기하지 못하게 된 것뿐, 공사비 8087억 내에 포함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HDC현대산업개발도 임시총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총회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한 상황이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요건이 갖춰지지 않은 총회의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 회사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총회효력정지가처분 등 법적조치를 취할 계획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업계 한 관계자는 “조합 내부에선 조합장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고, 외부론 현대산업개발 소송 문제까지 얽혀져 있으니 어려운 사업장일 수밖에 없다”며 “올해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보여 대형건설사들이 반포3주구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최종 입찰엔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반포3주구는 전용면적 72㎡ 1490가구 규모의 단지로 재건축을 통해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가구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포1단지#도시정비사업#재건축조합갈등#조합내홍#시공사선정#수주전#소송전#10대건설사#대형건설사#재건축#재개발#반포3주구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조합원 2019-01-12 04:46:55

    기자님 유투부영상만 보시고 기사 쓰시마세요.
    찬반합친 서면결의서 857장인데.종이봉투 찌져져요.궁금함 사무실A4용지로 해보셔요.금고에 다른중요한 서류도 있다고 생각하셔야죠.그리고 양상은 현산계약 못할까봐 현산직원및 OS용역 불러들인 조합임원들이 올린거구요.8일오전부터 지금이시간에도 조합사무실 밖 용역애들 대기하고있어요.사무실임대해준 대의원 사무실 같이쓰는 감사가 몰래 카메라설치사무실 상황 현산한테 알려 9일밤11시10분 저분들땜 현산애들한테 잡혀 https://youtu.be/HKK6HCeh988 이거 보면 마스크용역이고 등치좋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