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배정남 부모 빈자리 채워준 '엄마'의 온기…"니 좋다는 건 다 해주려 했다"
(사진=SBS 방송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유진 기자] 부모와 떨어진 배정남에게 온기를 전한 87세의 '엄마'가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모델 겸 연기자 배정남이 부산에 위치한 어린 시절 하숙집을 찾는 에피소드가 방송됐다. 해당 방송에서 배정남은 초등학생 때부터 중학생 시절까지 자신을 부모처럼 돌봐 준 할머니의 집을 찾았다.

할머니가 병원에서 지내고 있다는 얘길 들은 배정남은 한달음에 진해의 해당 병원을 향했다. 부모 이혼 이후 어린 나이에 홀로 지내야 했던 그를 사랑으로 돌봐 준 할머니에 대한 고마움과 너무 늦게 찾아온 미안함이 있었던 것.

배정남은 병원에서 할머니를 만난 뒤 20여 년 만에 이루어진 재회의 감동을 눈물로 전했다. 특히 "잘 키워주신 할머니 덕택에 이렇게 잘 컸다"라고 속내를 밝힌 배정남에게 할머니는 "니가 좋다는 건 다 해주고 싶었다"라고 친부모나 다름없었던 당시 마음을 전했다.

한편 배정남은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친척집을 전전하며 생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와중에 하숙집 생활을 하며 할머니와 인연을 맺었다는 전언이다.

김유진 기자  kimsy2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