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철도노조 "KTX 탈선사고, 철도민영화 정책 탓"12일 성명서 "철도정책 전면 재검토 필요…과도한 경쟁보도 세월호 떠올려"
KTX 강릉선 열차 탈선 복구작업 이틀째인 9일 강원도 강릉시 운산동 사고 현장에서 열차를 선로에 다시 올려놓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전국철도노동조합은 'KTX 강릉선 탈선사고'에 대해 안전을 무시하고 이윤만 추구한 철도정책 탓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과도한 추측성 경쟁보도가 정확한 원인규명을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철도노조는 12일 탈선사고와 관련 성명을 내고 "철도에 대한 실질적 권한을 가진 이들은 안전마저 무시한 대규모 인력 감축, 정비 축소, 철도 운영 분할, 시설과 운영의 분리 등 효율화로 포장된 철도민영화 정책을 근본부터 바꿔야 한다는 철도노동자와 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해 왔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지금 철도는 갈가리 찢겨 있다. 철도 시설과 운영은 분리됐고, 운영부문은 이윤을 좇는 국내외 자본들이 호시탐탐 달려들고 있다"며 "안전한 철도, 시민을 위한 철도, 대륙을 연결하는 국민의 철도로 다시 살리는 길은 철도 정책의 전면 재검토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더 이상 철도의 공공성을 왜곡해 온 국토부 관료들에게 철도의 안전을 맡겨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언론의 과도한 추측성 경쟁보도도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언론의 과도한 경쟁보도는 사고의 정확한 원인규명을 방해하고 있다"며 "사고의 본질은 외면한 채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소재만 쫓는 일부 언론의 보도행태는 세월호 사고 당시를 떠올리게 한다"고 꼬집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철도노조#KTX탈선사고#KTX#코레일#철도민영화#철도정책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