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T, 5G 장비 업체 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기술·망운용·투자비용 종합 고려해 판단, 완벽한 5G 환경 구축

[한국정책신문=백소민 기자] KT(대표 황창규)는 8일 5세대(G) 통신 장비 공급업체로 삼성전자, 에릭슨, 노키아 3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내외서 보안 이슈가 불거진 화웨이는 제외됐다. 

KT는 5G 장비 공급사 선정에서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 제공과 5G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은 물론, 기존 롱텀에볼루션(LTE)망과 연동해 안정적 운용, 투자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선정된 5G 장비 공급업체와 협업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5G 상용화 서비스를 완벽하게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KT 관계자는 “5G 기반의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개발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국민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생활을 누리는 토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백소민 기자  bsm@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5G장비#삼성#에릭슨#노키아#5G환경구축

백소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