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넷마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으로 글로벌시장 공략11일 사전등록, 12월6일 정식 출시…PC 원작 감성과 그래픽 그대로 담아
넷마블이 11일 오전 11시 서울 신도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 그랜드볼룸 6층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넷마블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으로 글로벌 모바일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정책신문>

[한국정책신문=나원재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이 11일 오전 11시 서울 신도림 쉐라톤 서울 디큐브시티호텔 그랜드볼룸 6층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오는 12월6일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넷마블은 이날 오후 12시부터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사전 등록을 시작하고, 캐릭터 설정과 서버 선점, 커뮤니티 앱(App.) 월드 등을 오픈한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내세워 ‘지스타(G-star) 2018’에도 참가한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이날 환영사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은 인기 PC게임인 ‘블레이드&소울’ 기반으로 모바일로 재탄생한 작품인 만큼 원작의 감성과 그래픽을 모바일에 그대로 담아내고자 노력했다”며 “이번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으로 모바일 시장서 혁명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외에도 회사는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준비하고 있다”며 “유저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할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개발사 체리벅스 정철호 대표는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첫 도전이라 부담감은 컸지만, 큰 의미가 있는 프로젝트”라며 “최고의 경쟁력으로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개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넷마블과 전 세계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만들겠다”며 “본격적인 준비는 지금부터다”고 말했다.

체리벅스 장현진 게임개발 총괄은 “PC 원작의 감성을 모바일로 잠 담아내기 위해 몰입감 높은 스토리와 4개 종족 직업 캐릭터, 자유로운 경공 대전 액션급 전투 등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양사가 이날 공개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은 150종 이상 높은 퀄리티의 시네마틱 영상, 원작과 동일한 성우 목소리를 활용한 영화 같은 높은 몰입감이 특징이다.

캐릭터는 4개 종족(진족, 곤족, 건족 린족) 6종으로, 이용자들의 요구에 따라 진족 남녀 캐릭터와 같이 린족에도 남자 캐릭터가 추가됐다.

또,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직업은 4개(검사, 권사, 역사, 기공사)로 구성됐다.

양사에 따르면, 검사는 다양한 검술을 사용해 아군을 보호하거나 공격·방어하는 근거리 직업으로, 공격이 빠르고 공중 연계 기술이 장점이다.

권사는 주먹과 다리를 활용한 무술을 이용하고, 강력한 연계 기술을 자랑한다. 역사는 거대한 도끼를 활용해 강력한 근거리 직업으로, 파티플레이를 할 때 아군에게 든든한 캐릭터가 될 전망이다. 기공사는 화기와 냉기를 자유자재로 사용하고, 다수의 적을 상대로 한 원거리 직업이다. 기공사는 상대를 들어 올려 조정하는 기술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체리벅스는 경공의 경우, 두 번의 터치로 사용하는 간편 조작과 백뷰(Back View)로 펼쳐지는 탁 트인 시야, 하늘과 땅, 필드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이동을 특징으로 꼽았다.

전투는 30종 이상의 직업 특화 무공과 다양하고 전략적인 무공 연계기, 대전 게임 급의 무빙 액션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체리벅스는 특히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에서 진정한 MMORPG를 완성하기 위해 길드 단위에서 사회까지 확장된 사회를 억지스럽게 만드는 대신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커뮤니티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은 마을에서 이용자가 모여 커뮤니티를 시작해 문파를 만들고, 문파에서 세력으로 확장하는 시스템이 접목됐다.

마을에서 문파를 만들고 문파하우스에 모여 음식을 나눠 먹거나, 함께 문파의 명예를 위해 싸우면서 9대 문파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방식이다.

체리벅스 관계자는 “문파에 가입하지 않은 유저도 모두 세력에 소속돼 매주 세력전쟁을 할 수 있다”며 “누구나 참여해 서버별 500대 500 실시간 전쟁과 새롭게 추가된 전략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캐릭터는 4개 종족(진족, 곤족, 건족 린족) 6종으로, 이용자들의 요구에 따라 진족 남녀 캐릭터와 같이 린족에도 남자 캐릭터가 추가됐다. <한국정책신문>

나원재 기자  nwj@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넷마블신작#블소레볼루션캐릭터#블소레볼루션원작#넷마블전략#넷마블쇼케이스

나원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