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우리카드, 노사상생 협약···180여명 정규직 일괄 전환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왼쪽)과 장경호 우리카드 노조위원장이 10일 우리카드 본사에서 진행된 노사 상생 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우리카드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하영 기자] 우리카드(사장 정원재)와 우리카드노동조합(위원장 장경호)은 10일 서울 우리카드 본사에서 ‘노사 상생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을 통해 노사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청년층 일자리 확대 및 임직원의 근무행태 개선을 위해 △비정규직 인력의 정규직 일괄 전환 △청년 신규 일자리 확대 △근로시간 정상화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올 4분기에 250여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대상으로 정규직 채용에 준하는 채용 과정을 거쳐 내년 1월 18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에는 청년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특성화고 인재 등 총 100여명을 신규 채용한다. 현재 사무직군 신입사원 40명의 채용 절차를 마무리했으며, 우리은행과 함께 그룹 공동으로 일반직 신입사원 신규 채용을 진행 중이다.

내년 7월부터 적용될 주 52시간 근무제도는 오는 11월부터 앞당겨 시행한다. PC 사용 가능 시간을 변경하고, 휴일 근무에 대비해 ‘대체휴일’ 제도를 마련하는 등 유연하고 탄력적인 근무제를 적용할 예정이다. 

이날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비정규직의 고용안정이 조직에 대한 로열티 향상과 업무 효율성 증대로 이어져 회사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