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CJ프레시웨이, 서비스 향상 위한 '미스터리 쇼핑' 운영모니터링 요원이 음식, 청결·위생, 서비스 등 전반 평가 후 품질 향상 위한 솔루션 제공
미스터리 쇼핑 서비스 제공 현황 <CJ프레시웨이 제공>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CJ프레시웨이(대표 문종석)는 중소 프랜차이즈 고객사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미스터리 쇼핑’을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미스터리 쇼핑은 일반 손님으로 가장한 모니터링 요원이 조사 매장을 방문해 음식, 청결·위생, 서비스 등 전반적인 수준을 조사하고 향후 개선해야 할 점을 제안하는 일종의 암행 평가방법이다.

CJ프레시웨이는 중소 프랜차이즈와의 상생을 위한 인큐베이팅 시스템의 일환으로 지난 2011년부터 미스터리 쇼핑을 운영 중이다. 현재까지 중소형 프랜차이즈 외식업체 27개사와 약 1200여 가맹점을 대상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모니터링 요원은 영업사원, 상품 MD, 영양사, 위생 안전 담당자 등 다양한 직무의 CJ프레시웨이 임직원들로, 고객사의 타깃에 맞는 성별과 연령을 고려해 선발된다.

이들은 본사 가이드라인과 평가 항목, 방법 등 관련 내용을 충분히 숙지한 뒤 조사를 진행한다. 조사 후엔 CJ프레시웨이 영업전략팀에서 해당 내용을 바탕으로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을 고객사에 제공한다.

이성희 영업전략팀 부장은 “미스터리 쇼핑을 통해 전국 가맹점·직영점 등 어디에서든지 상향 표준화된 서비스 제공은 물론, 일관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어 고객사의 만족도가 높다”며 “앞으로도 본사와 가맹점이 오로지 점포 운영, 매출 확대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적극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중소 외식업체와의 상생을 위해 신메뉴 개발과 메뉴 컨설팅을 비롯해 원가절감 방안, 점포 안전·위생 교육, 제2 브랜드 제안 등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소희 기자  kimsohee333@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J프레시웨이#모니터링쇼핑#인큐베이팅#솔루션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