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자치단체
유정복 인천시장후보 출정식 갖고, 31일 공식선거운동 돌입
유정복인천시장 후보가 출정식을 갖고 시민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 = 유정복후보 캠프

[한국정책신문=인천 이성계 기자]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31일 제7회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인천광역시장 후보 출정식을 갖고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유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윤형모 국회의원 후보, 김석우 남동구청장 후보, 임춘원 시의원후보, 이선옥 남동구의원후보 및 유세단원 500여명과 함께 출정식을 갖고 “이번 선거는 진짜와 가짜를 가려내는 일이고, 인천이 발전할 것이냐 퇴보할 것이냐를 결정짓는 중대한 일”이라며 승리를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민경욱 시당위원장, 홍일표 국회의원, 정유섭 국회의원, 김지호 남동을당협위원장등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유 후보는 “300만 시민과 함께 피를 토하고 뼈를 깎는 노력으로 정상화시킨 인천을 거짓말을 일삼는 무능한 세력으로부터 지켜내겠다”며 “겨우 찾은 시민행복의 불씨를 반드시 지펴내겠다”고 다짐했다.

유 후보는 아무런 정치적 기반도 없는 상태에서 오직 인천을 살리겠다는 진정성 하나로 불리한 판세를 뒤집고 시민의 선택을 받았던 4년 전 시장선거를 상기시키면서 “유정복이 해낸 성과들을 믿고 다시 한 번 시장으로 뽑아 달라”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출정식후 남동구에 위치한 모래내시장과 만수시장을 찾아 유권자들을 만나 “실질적 성과를 갖고 시민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일 잘하는 시장을 뽑아 달라”며 선거유세를 펼쳤다. 

이에 앞서 유 후보는 이날 오전 7시, 시장 재임 4년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출근길에 지나갔던 남동구 길병원 사거리에서 첫 유세활동을 벌였다. 유 후보는 “한 결 같이 시민과 소통하기 위해 첫 유세장소로 길병원 사거리를 택했다”면서 “한 번 더 시장으로 뽑아준다면 더 나은 복지로 보답 하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했다.

한편, 민경욱 의원은“상대당은 이겼다는 자만심으로 유세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일부 언론들이 현재 여론조사에 대해 박후보가 큰차이로 이기고 있다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지만 실제로는 아주 근소한 차이만을 보이고 있을 뿐이며 조작된 여론조사에 대해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유후보는 임기동안 3조7천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부채를 해결한 인천시의 시장”이라면서 “이번 선거에 유정복 후보를 다시 한번 시장으로 뽑아 달라”고 덧붙였다.

이성계 기자  kpi332@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정복#인천시장#지방선거

이성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