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국토부, 국내 첫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구축고성·보은·영월에 전문장비 갖춘 전용 시험장 조성…2020년 본격 운영
드론이 동시에 출발하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서기정 기자] 국토교통부는 민간의 무인기(드론) 비행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시설을 갖춘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공사를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경남 고성과 충북 보은, 강원 영월이 착수 지역으로 선정됐다. 오는 15일 경남 고성을 시작으로 25일 충북 보은, 31일 강원 영월 순으로 공사를 할 방침이다.

고성은 바다가 포함된 공역으로 활주로(200m)가 있어 150㎏이상의 무인항공기를 시험 비행할 수 있다. 게다가 인근 국가비행종합시설과 연계한 다양한 시험도 가능하다.

보은은 속리산 자락에 위치한 공역으로 ‘산악수색·산림방재’를 위한 드론 비행시험에 적합한 곳이다.

영월은 남한강변에 위치해 드론의 장거리 비행 시험에 용이할 것으로 기대된다.

비행시험장 내엔 드론 비행시험 전용 장비인 '레이더'와 '영상추적기'가 구축된다.

이에 따라 고성능 드론의 비가시권·장거리 비행에 대한 안전한 추적감시도 가능해질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다.

또, 드론이 다양한 기상조건에도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환경·추진력 시험시설’, ‘전자기시험시설’, ‘내풍시험시설’ 등도 설치된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말 각 시험장의 통제센터가 완공되는 시점에 맞춰 시범 운영을 시작하며, 오는 2020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임평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는 “그간 드론 전용공역을 통해 업계에서 테스트 공간이 제공돼 왔다”라면서 “이번에 구축되는 비행시험장은 전문화된 장비를 통해 기체의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공사 착수를 통해 드론 상용화에 필요한 전문 시험시설 마련의 첫 삽을 뜨게 됐다”며 “민간에서 비행시험장을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앞으로 드론 기술개발과 산업육성에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기정 기자  kijungse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부#드론#비행시험장#드론전용#전문장비

서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