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5.27 토 13:09
실시간뉴스 >>
상단여백
HOME 핫이슈
‘노래싸움-승부’ 김신의 VS 장은아 소찬휘 ‘Tears’ 누가 더 잘했나? & 손동운 놀라움 자아낸 감미로운 보이스와 가창력
사진 : KBS

[한국정책신문=전화영 기자] ‘노래싸움-승부’에서 김신의와 장은아가 소찬휘의 ‘Tears’로 고음종결자를 가린다.

무려 10개월 동안 금요일 저녁 짜릿한 노래 대결로 안방극장을 전율케 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노래싸움-승부’(연출 손수희, 이하 ‘승부’)가 오늘(19일) 시즌1을 종영한다. 이에 오늘 방송될 ‘승부’에서는 ‘뮤지컬 스타워즈2’ 특집으로 마지막 명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라 전해져 관심을 끈다. 이 가운데 김신의와 장은아의 역대급 고음전쟁이 발발했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밴드 몽니의 보컬 김신의와 아이다의 여제 장은아의 대결곡명이 공개되자 모두가 환호했다. 소찬휘의 ‘Tears’가 대결곡으로 정해진 것. 소찬휘의 ‘Tears’는 절정의 고음을 자랑하는 곡이다.

이 가운데 여자 가수들도 어려워하는 ‘Tears’로 대결을 펼치게 된 김신의는 “무대에 에너지를 쏟아내 승리하겠다”며 자신감을 보여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노래를 시작한 김신의는 사이다 고음으로 애드리브를 폭발시키며 장은아의 기선을 제압했다. 더욱이 김신의는 여자 키를 막힘 없이 소화하며 한계 없는 옥타브를 자랑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이에 질세라 장은아 또한 걸크러쉬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주름잡았다. 장은아는 아이다의 여제답게 강렬한 카리스마를 자랑하며 시원한 고음을 내질렀다. 특히 하이라이트로 갈수록 깔끔하게 뻗어나가는 발성으로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무대가 끝나자 무대 곳곳에서는 “미쳤다”, “대박이다”라며 감탄했다. 특히 남경주는 김신의의 고음에 연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두 사람의 폭발적인 무대에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김신의와 장은아 중 고음종결자는 누가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사진 : KBS

또한 하이라이트 손동운이 ‘토이’의 애절한 감성을 그대로 재연한다.

손동운은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와 ‘캐치 미 이프 유캔’에서 열연하며 뮤지컬 세계에서 자신의 입지를 넓히고 있는 중이다. 이 가운데 손동운이 하이라이트로 그룹 명을 바꾼 후 첫 단독 음악 예능으로 ‘승부’에 출연한다고 전해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날 손동운은 매력적인 꿀보이스로 토이의 ‘내가 잠시 너의 곁에 살아다는 걸’을 열창했다. 특히 하이라이트 내에서 메인 보컬이 아닌 손동운은 널리 알려지지 않았던 감미로운 보이스와 가창력을 자랑하며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손동운은 담담하지만 연인에 대한 그리움이 담긴 감성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방청객들은 물론 뮤지컬 선배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손동운은 신인(?)답지 않은 무대 매너와 인터뷰로 현장의 분위기를 띄웠다. 특히 손동운은 “개인 마이크를 챙겨왔다”며 옷 속에서 개인 소장 마이크를 꺼내 들어 폭소를 자아내더니 노래 실력뿐 아니라 재치만점의 화려한 입담으로 현장에서 활약을 선보였다는 전언이다.

과연 토이의 감성을 그대로 재연해 녹화장의 여심을 저격한 손동운의 무대가 어떠했을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된다.

한편, 가수 못지 않은 가창력을 지닌 연예인 팀과 음악감독이 한 조를 이뤄 치열한 두뇌싸움을 펼치는 뮤직 스포츠 게임 쇼, ‘노래싸움-승부’의 시즌1 마지막 방송은 오늘(19일) 저녁 8시 30분 KBS2를 통해 방송된다.

전화영 기자  hyjeon@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화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스타화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