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4.30 일 17:46
실시간뉴스 >>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국적따라 바뀌는 '닭 한마리' 가격

[한국정책신문=노호섭 기자] "아니 닭 한마리 먹었는데 가격이 어떻게 9만3000원이 나와요?"

저녁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식당에서 터무니없는 가격에 화들짝 놀라 되물은 말이다. 메인 닭요리 3만원에 칼국수 사리 3000원, 소주 한 두병을 합친다해도 4~5만원이면 족할 가격이었다. 기자가 '한국말'로 따져 묻자 식당 주인은 언제 그랬냐는 듯 "5만1000원이네요"라고 가격을 정정해준다. 아까는 왜 9만3000원이라 했느냐는 기자 질문에 주인은 그런 적 없다고 딱 잡아뗐다. 

전형적인 '바가지 씌우기'다. 한국말에 서툰 외국인 관광객들을 상대로 보통 가격의 2배 이상을 아무렇지도 않게 요구하는 것이다.

한반도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조치로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에 대한 한국 여행상품을 판매 금지한 이후부터 이번 달 9일까지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3.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 관광객이 줄어들게 되면서 이들을 주요 고객으로 하는 관광 및 화장품·의류 업계의 타격도 현실화 되고 있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명동·동대문·이화여대 등에는 이전보다 중국인 관광객들이 눈에 띄게 줄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큰 비중의 매출을 올리던 자영업자들의 푸념이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자신의 잘못이 아닌 정부의 선택으로 애꿎은 피해를 보고 있다는 데에는 십분 공감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의 불만을 감안하더라도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한 비양심적 가격 부풀리기는 정당화될 수 없다. 정부의 외교적 판단으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면 정부에 관련 대책을 요구할 일이다. 죄없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피해를 전가하는 것은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기는' 꼴이다. 

국가 이미지, 외국인에게 비치는 한 나라의 국민성은 전 세계 수많은 이들이 여행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기도 한다. 중국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의 안정적 유치를 원한다면, 국적에 따라 달라지는 닭 한마리 가격을 진심으로 반성해볼 필요가 있다. 

노호섭 기자  nhs55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카드뉴스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스타화보
공민서-최설화-손소희, 머슬퀸 3인방의 화보촬영
박수연, 머슬앤 맥스큐 12월호 표지&화보 촬영
손소희, 머슬퀸의 화보촬영
화보 촬영하는 손소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