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30대그룹 임원 1년새 500명 줄어…삼성·두산↓, 한화·롯데↑
<출처=포커스뉴스>

국내외 경제상황 악화에 국내 30대 그룹의 임원수가 500명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삼성 임원수가 가장 많이 줄어들었고 한화와 롯데는 되레 늘어났다. 

25일 CEO스코어가 30대 그룹 계열사의 임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16일 기준 임원수는 9632명으로 전년 대비 484명(4.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직급별로는 상무급이 5865명에서 5615명으로 250명(-4.3%) 줄며 감소폭이 가장 컸다. 전무급과 부사장은 각각 58명(-5.3%), 15명(-2.7%) 줄었다. 반면 사장은 234명에서 242명으로 8명 늘었다.

그룹별로는 한화·롯데 등 13개 그룹이 267명 늘었고, 삼성·두산 등 16개 그룹은 751명 줄었다. 이 중 삼성 임원수가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삼성은 2502명에서 2128명으로 374명(-14.9%)이나 줄었다. 방산·화학계열사 매각 영향으로 100명가량 줄었고 22개 계열사 중 절반이 넘는 12곳에서도 임원수가 감소했다. 삼성전자가 128명 줄인 것을 비롯해 삼성SDI(29명)와 삼성중공업(26명)이 20명 이상, 삼성디스플레이(15명), 삼성전기(14명) 등도 10자리 이상 감소했다.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선 두산도 임원수가 433명에서 331명으로 100명 이상 줄었다. 특히 두산은 계열사 7곳 중 무려 6곳에서 임원이 줄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58명으로 감소폭이 가장 컸고 두산중공업(13명)과 지주사 두산(11명), 두산엔진(10명) 등도 10명 이상 감소했다.

포스코와 금호아시아나가 나란히 53명 줄며 3·4위를 차지했고 이어 ▲현대중공업(41명) ▲GS(30명) ▲OCI(23명) ▲효성(18명) ▲한진(17명) ▲KT(11명) 순으로 두 자릿수 감소를 기록했다. 이들 중 대부분이 지난해 계열분리 등의 이슈를 겪었다.

석화계열을 분리한 금호아시아나는 임원수가 176명에서 123명으로 줄며 감소비율이 30.1%로 30대 그룹 중 가장 높았다. 이 외 두산과 포스코, OCI 등이 15% 이상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면 한화와 롯데는 지난해 삼성의 방산·석유화학 계열사를 넘겨받는 빅딜로 30대 그룹 중 임원 수가 눈에 띄게 늘었다. 한화는 372명에서 437명으로 65명 증가했고, 롯데도 47명 늘었다. SK(42명)도 40명 이상 늘었고, ▲대림(24명) ▲하림(18명) ▲CJ(17명) ▲현대백화점(각 17명) ▲미래에셋(13명) 등이 10명 이상 증가했다.

김인호 기자  hitoch@thebusiness.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