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국감 '15]진 금감원장,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점검할 것"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15일 대형 보험회사들의 자회사 일감 몰아주기가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관계 부처와 문제 사항을 검토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진 원장은 이날 금감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금감원 국정감사에 참석해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의원은 "삼성·교보·한화생명 등 생명보험업계 '빅3'와 삼성화재·현대해상·동부화재·KB손보 등 손해보험업계 '빅4' 회사들이 자회사 형태의 손해사정업체를 만들어 일감을 100% 수준까지 몰아주고 매년 최대 1000억원 이상의 수수료를 몰아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7월 말 기준 금감원에 등록된 손해사정업체는 944개인데 이 중 7개 대형 보험사들이 만든 자회사 손해사정업체는 12곳"이라며 "이들 자회사가 대기업 보험사들이 위탁하는 손해사정건수의 65%를 가져가 전체 시장이 왜곡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진 원장은 "지난 2013년 8월 손해사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공고를 했지만 법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긍정적인 결과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금융위원회, 법제처와 협의해보겠다"고 답했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