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7:14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보험
KB손보, 국내 첫 '배달업자 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업무 수행 동안 추가보험료 납입하고 필요 시간 동안만 보장 가능
<사진=KB손해보험>

[한국정책신문=이지우 기자] KB손해보험은 지난 달 5일에 출시한 온디맨드(On-demand) 방식의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이 손해보험협회로부터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KB플랫폼배달업자이륜자동차보험'의 주요 특징은 유상배달업무를 수행하는 동안 추가보험료를 납입하고 필요한 시간 동안만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한 온디맨드 방식이다. 손해보험협회는 향후 6개월 간 배타적사용권을 인정했다.

또 추가적으로 플랫폼기반의 모든 프로세스가 자동화된 부분도 새로운 제도 및 서비스로 판단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했다.

따라서 KB손해보험은 2020년 6월까지 최대 6개월 간 단독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됐다.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 김민기 상무는 "이번 배타적사용권 획득을 통해 공유경제에 맞는 혁신 상품을 성공적으로 시장에 선보인 것 같다"며, "앞으로도 KB손해보험은 더 나은 사회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배타적사용권'은 새로운 위험담보나 새로운 제도 및 서비스를 개발한 금융회사에 일정기간 독점 판매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제도로, KB손해보험은 올해 업계 첫번째로 신규 위험 담보 ‘요로결석진단비’와 ‘응급실내원비(1급, 2급)’에 대해 배타적사용권을 부여 받은 바 있다.

 

이지우 기자  jw@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