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7 목 13:12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오리온, 복숭아 과육 담은 '후레쉬베리 복숭아' 출시복숭아 과육 함량 늘려 본연의 진한 풍미 높여
<오리온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오리온(대표 이경재)은 복숭아 과육을 그대로 넣어 씹을수록 진한 복숭아 풍미가 일품인 ‘후레쉬베리 복숭아’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후레쉬베리 복숭아는 지난 2018년 2월 ‘봄 한정판’으로 선보였던 ‘후레쉬베리 복숭아&요거트’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출시 당시 시중에 흔치 않은 복숭아 맛 파이로 2030여성들에게 큰 인기를 끌면서 누적판매량 약 700만개(낱개 기준), 매출액으로는 20억원을 돌파하며 완판 된 바 있다. 이에 오리온은 복숭아 과육 함량을 늘려 복숭아 본연의 진한 풍미를 높이는 등 제품을 업그레이드해 정식 출시했다.

오리온의 대표 파이 브랜드 중 하나인 후레쉬베리는 소프트 케이크에 크림이 어우러진 촉촉한 맛으로 1990년 출시 이후 30년째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오리온 관계자는 “후레쉬베리 특유의 촉촉한 식감에 한국인이 좋아하는 과일 복숭아 과육을 더해 완성했다”며 “쌀쌀해진 가을 날씨에 따뜻한 커피, 우유 등과 함께 즐기기 좋은 디저트”라고 말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복숭아#후레쉬베리#오리온#케이크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