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화 18:11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차그룹, 이제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국내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정의선 수석부회장 "자동차 제조사에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탈바꿈 할 것"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대표 정몽구)이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인 ‘모빌리티·전동화·커넥티비티·자율주행’으로의 변화에 맞춰 국내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현대차그룹은 전날인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진행된 정부의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현대차의 ‘미래 모빌리티 협업 생태계 전략’을 제시했다.

먼저 그 첫번째로 차량 데이터 오픈 플랫폼의 개발자 포털인 ‘현대 디벨로퍼스(Hyundai Developers)’ 출범을 이날 공식화했다. 

현대 디벨로퍼스를 통해 수백 만대의 커넥티드카와 정비망으로 수집된 차량 제원과 상태 및 운행 등과 관련된 데이터를 외부에 개방해 스타트업 등이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맞춘 고객 서비스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신규 비즈니스 환경이 제공됐다.

또 대표 협력 스타트업 4곳과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 △‘팀와이퍼’는 위치정보 및 원격제어를 통한 출장 세차 서비스 △‘마카롱팩토리’는 차량 데이터 입력이 자동화된 차계부 서비스 △‘오윈’은 위치 정보를 활용한 음식 및 음료의 픽업 서비스 △‘미스터픽’은 차량 데이터로 신뢰도 높은 중고차 평가 및 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 디벨로퍼스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다음으로 현대차그룹은 국내 중소·중견 버스 제작사들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해 다수의 업체들이 자체적으로 수소전기버스를 개발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현대차그룹은 △우진산전 △자일대우상용차 △에디슨모터스 등의 국내 버스제작사들과 공동으로 체결한 버스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 협력 업무협약(MOU)을 시작으로 국내 버스 제작사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할 것임을 밝혔다. 이로써 국내 수소 상용차 시장이 빠르게 활성화 될 전망이다. 

이어 자율주행차 분야에 대한 계획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2021년부터는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차량을 출시하고, 2024년에는 시내 도로주행이 가능한 레벨4 차량을 운송사업자부터 단계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미국 앱티브사와 국내에 연구소를 설립해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 인력 육성에도 나서며, 이미 상용화된 스마트폰 제어와 음성인식 및 AI 서비스 등 커넥티비티 기술도 고도화해 차량을 초 연결 시대의 중심으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전략 투자에 오는 2025년까지 총 41조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가까운 미래에 고객들은 도로 위 자동차를 넘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출범하는 오픈 플랫폼 포털을 통해 스타트업 등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과 상생하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며, 우리는 이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기업(Smart Mobility Solution Provider)’으로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기아차#현대차그룹#정의선#수소차#현대 디벨로퍼스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