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5 일 10:26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르노삼성자동차,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 개최트위지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 내수와 수출 물량 연간 5천대 생산 가능
르노삼성자동차는 10월 1일 부산공장에서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과 함께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부산이 르노삼성의 전기차 ‘트위지’의 유일한 생산지로 거듭난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는 10월 1일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국내 생산 담당 업체 동신모텍(대표 임춘우)과 함께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트위지는 2011년 첫 선을 보인뒤 유럽을 중심으로 3만대 이상 판매됐다. 국내에서는 2016년 출시돼 올 9월까지 3천400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초소형 전기차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돼 완제품으로 수입해 오던 트위지는 10월부터는 전 세계 판매 물량을 모두 부산공장에서 동신모텍이 생산한다.

르노삼성차는 생산 부지와 함께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이날 트위지 부산 생산 기념식에서 르노삼성자동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트위지 부산 생산은 제조업체 및 협력업체 와 부산시가 만든 동반성장의 좋은 예”라며 “더 나아가 트위지 부산 생산이 부산시가 친환경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자리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르노#르노삼성#트위지#부산#동신모텍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