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6 일 19:47
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청와대 8·9개각…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내정반도체·AI 전문 서울대 교수…일본 경제보복 대응으로 반도체 산업 견인 역할 전망
<뉴스1>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청와대가 9일 신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64)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를 내정했다. 

최기영 후보자는 1955년 서울 중앙고,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했으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 석사와 미국 스탠퍼드대 전기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학위 취득 후 1978년~1983년 금성사에서 근무했고, 1989년~1991년 케이던스사에서 일했다. 1991년부터 현재까지 최 후보자는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그는 뉴럴프로세싱 연구센터장 및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회원이기도하다.

컴퓨터이용설계, 시스템온칩(SoC) 설계, 마이크로 프로세서 구조 등이 주 연구 분야이며, 최근에는 인공지능(AI) 시대 반도체 산업의 신성장동력인 ‘지능형 반도체’에도 관여하고 있어 최근 일본 수출규제로 특히 어려워진 반도체 산업과 관련 최 후보가 최종 인선 배경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최 후보자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수장이 되면 4차 산업혁명의 주무 부처로서 효율적인 연구개발(R&D) 전력으로 반도체 산업을 견인하고, 현 정부의 최대 과제인 과학기술 혁신을 이루는 것이 핵심 과제가 될 전망이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개각#과학기술정보통신부#최기영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