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홈플러스, '1㎜ 깨알고지'로 231억 개인정보 장사…벌금형 및 징역형 확정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법률상 개인정보누설 등 혐의로 벌금 7500만원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경품행사로 대량 수집한 고객 개인정보 2400여만건을 보험사에 팔아 넘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홈플러스에 벌금형이 확정됐다. 당시 홈플러스는 경품 응모권에 ‘개인정보가 보험회사 마케팅에 활용된다’는 항목을 1mm 크기의 작은 글씨로 인쇄해 소비자에게 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개인정보누설 등 혐의로 기소된 홈플러스에 벌금 7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6일 밝혔다.

도성환 홈플러스 전 대표 등 임직원 6명은 2011~2014년 10여차례의 경품행사로 모은 고객 개인정보 2400여만건을 231억원 상당을 받고 보험사에 판매한 혐의로 2015년 1월 기소됐다. 보험사 관계자 2명과 홈플러스 법인도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홈플러스는 경품 응모권에 ‘개인정보가 보험회사 마케팅에 활용된다’는 고지사항을 1㎜ 크기 글자로 인쇄해 소비자에 알려왔다. 재판에선 이같은 ‘깨알고지’가 개인정보보호법이 금지하는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수단이나 방법으로 개인정보를 취득하거나 그 처리에 관한 동의를 받는 행위’에 해당하는지가 쟁점이 됐다.

1·2심은 응모권에 법률상 고지할 사항이 모두 적혀 있고 ‘1㎜정도 글자 크기가 사람이 읽을 수 없는 정도라고 단정할 수 없다’며 전원 무죄 판결을 내렸다. 복권과 의약품 사용설명서 등에도 이같은 글자 크기가 쓰이는 점도 이유로 들었다.

하지만 대법원은 ‘응모권상 동의관련 사항은 약 1㎜크기 글씨라 소비자가 내용을 읽기 쉽지 않다’며 원심과 달리 개인정보보호법상 의무위반이라고 판단,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다시 열린 2심은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유죄로 보고 홈플러스에 벌금 7500만원, 도 전 대표와 김모 전 부사장에게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홈플러스 소속 임직원 4명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보험사 관계자 2명에겐 각 벌금 700만원이 선고됐다.

검찰은 홈플러스가 보험사들로부터 받은 대금 상당액을 추징해야 한다고 상고했으나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2심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