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남양유업, 행복한 육아 외치면서 육아휴가 직원은 '강등'
남양유업, 행복한 육아 외치면서 육아휴가 직원은 '강등'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남양유업(대표 이정인)이 육아휴직에서 복귀한 팀장급 직원을 팀원으로 강등 조치한 인사발령으로 논란이 일고있다.1971년부터 47년간 ‘임신육아교실’을 운영하며 출산을 장려해온 남양유업은 이번 사건으로 정작 내부 직원에게는 ‘이중잣대’를 적용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행정법원 제3부(판사 박성규)는 직장인 A씨가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제기한 부당인사발령구제재심판정 취소소송에서 재심판정을 취소하고 A씨의 손을 들어줬다.해당 사건은 남양유업에서 광고팀장으로 근무했던 A씨가 1년간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후 부당한 인사발령을 받아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제기하며 시작됐다.지난 2015년 말 육아휴직을 신청해 2016년 12월 복귀한 A씨는 복귀 직후 권고사직을 제안 받았고 이를 거부하자 회사 측은 그를 광고팀장이 아닌 광고팀원으로 인사발령 했다.A씨는 노동청에 부당노동행위 구조신청을 했으나 노동위는 회사의 인사를 정당한 조치라고 판단, 원고의 신청을 기각했다. A씨는 이에 불복해 소송을 냈고 법원은 A씨 승소판결을 내렸다.남양유업은 A씨가 육아휴직에 들어가기 전 이미 보직해임을 결정했고, 육
제약업계 '훈풍' 기대감에 광동·대웅제약 '찬물'
제약업계 '훈풍' 기대감에 광동·대웅제약 '찬물'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GC녹십자셀과 셀트리온이 미국 항암제 시장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는 등 희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관계당국의 잇단 세무조사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제약·바이오업계에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감이 커지는 상황에서 최근 대웅제약 세무조사와 광동제약 리베이트 수수의혹이 불거지자, 업계는 결과를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14일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관계당국의 이번 세무조사 결과에 따라 후폭풍은 상당할 전망이다.지난 12일 발생한 광동제약 전 임원의 투신사건과 더불어 앞서 11일 중부지방국세청이 대웅제약 본사를 방문해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제약·바이오업계는 올해 1월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테마감리 대상으로 지목된데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논란까지 불거지며 굴곡진 상반기를 보냈다.올해 반기보고서 제출 시일에 맞춰 다수의 바이오 업체는 과거 연구개발비 처리 기준과 재무제표를 수정한 정정공시를 냈다.금융당국은 연구개발비 자산처리 문제에 대해 유연한 입장을 밝혔고, 그간의 불확실성이 해소됐다는 평가와 함께 하반기 긍정적인 전망이 쏟아졌다.이달 들어 GC녹십자셀의 항암제가 미국 식품의약품(FDA)로부터 희귀
여백
여백
여백
LG유플러스, 알뜰폰 상생 생태계 확장·강화
제주신라호텔, 체험 프로그램으로 가을 '손님맞이'
부영, 군부대 추석 위문품 전달
대우건설, 푸르지오 입주민 대상 '펫티켓·실버건강' 강좌
위메프, 문화상품 전용관 '문화의 재발견' 오픈
KT '로밍 온' 이용국가 확대…1초에 1.98원
동국제약, '인사돌플러스' 신규 TV광고 방영
호반건설 '지금‧도농 6-2구역 재개발' 시공사 선정
SK텔레콤, 추석연휴 이용자 맞춤 서비스 강화
지역 내 시세를 이끄는 주거상업복합단지 '화서역 파크 푸르지오 오피스텔'
임대수익보장제 특별분양 시행한 '대방건설 명지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
롯데건설 봉사단, 국립서울현충원 묘역단장 봉사
효성, 마포구 '희망나눔 페스티벌' 8년째 후원
KT '기가지니' 플랫폼 글로벌시장 첫 걸음
미사강변도시 5호선 직접 연결 '미사역 파라곤' 상가 2차분 분양 돌입
호텔신라 '투어리즘 엑스포 제팬 2018'서 마케팅 집중
신한금융,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실시
서울과 인접한 경기권 지식산업센터 인기...부천 옥길지구 '서영아너시티2' 주목
셀트리온, '허쥬마·트룩시마' 美 허가 가능성↑
우리은행, 추석맞이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 이벤트' 실시
정몽규 HDC 회장, '워라벨' 기업 문화 추진해 일과 삶의 균형 추구
KGC인삼공사, 2018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
KB국민은행, 추석맞이 '전통시장 사랑나눔' 행사 실시
JB금융그룹, 홀몸 노인 가정에 송편 선물
동원그룹,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 벌어져
여백
여백
기자수첩
[기자수첩] '4조5000억-7302억=' 보험사기 대책 마련 시급
[기자수첩] 제약·바이오산업에 채찍보단 당근을
[한국정책신문=김소희 기자] 제약·바이오산업이 국가경제 발전을 이끌어 갈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꼽힌 지 오래지만, 제대로 된 대우는커녕 여전히 눈총을 받는 신세다.업계가 산업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는 세제혜택 등의 지원을 받기 위해선 넘어야 할 산이 너무 많다.반대로 주가급등 등 세간의 이목이 쏠릴 만한 논란이 불거지면 꼬투리 잡기에 급급할 뿐만 아니라 이를 물고 늘어지는 경우도 허다하다.이는 최근 제약·바이오업계를 둘러싼 몇몇의 이슈만 봐도 알 수 있다.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이 연구개발비 테마감리다.금융감독원은 지난달 10개 제약·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연구개발비의 회계처리 방식에 대한 테마감리에 돌입했다. 성공가능성이 확실하지 않는데도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자산으로 처리해 수익을 낸 것처럼 꾸몄을 경우 제재를 가하겠다는 의중으로 풀이된다.이에 제약·바이오업계는 투명한 회계처리가 중요하다는 데는 공감하면서도 제약·바이오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며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물론, 불법 리베이트처럼 산업발전을 저해하는 사회악의 경우라면 사회의 질타나 그에 합당한 처분 혹은 처벌을 받는 것이 당연하다.하지만 이번과 같은 몰아붙이기식의 압박은
여백
여백
PHOTO NEW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