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하리수, 강인 옹호 발언 전에도 꾸준히 소신 발언
사진=미스터리프랜즈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하리수가 슈퍼주니어를 탈퇴한 강인을 옹호한 가운데 트렌스젠더와 관련된 소신 발언이 화제로 떠올랐다.

하리수는 지난해 엑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1인 방송(유튜브, 아프리카TV 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트렌스젠더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의 수위 높은 방송에 대한 생각이었다.

그는 "트랜스젠더 뿐만 아니라 평범한 조건을 가진 많은 인터넷 방송 하시는 분들도 거친 욕과 자극적인 소재를 가지고 방송을 하시는데, 트렌스젠더라는 이유로 좀 더 반감을 사고 있으니 스스로 자중을 하면서 자신들의 문화를 알려 나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또 하리수는 트렌스젠더를 보는 선입견에 대해 "물론 제가 평범한 사람은 아니기에 그것을 부정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심한 욕설이나 없는 소문으로 괴롭히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그저 부담 없는 연예인의 모습으로 인식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이번에는 좀 더 친근함을 보여 줄 수 있는 모습을 많이 보여 드리려고 했다. 저 자체가 재미 있는 에피소드가 많은 캐릭터지 않는가. 그런 모습들을 좀 더 부담 없이 즐겁게 받아들이고 편안한 이미지로 남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하리수는 지난 11일 강인 탈퇴를 놓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