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LG화학, 美에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건설 검토11일 로이터통신 보도로 알려져…"증설·신설 검토 중이나 정해진 건 없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생산 확대를 위해 미국에 제2의 전기차 배터리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전날 보도에서 LG화학이 약 17억달러(2조원)를 투자해 제2공장 건설을 계획 중이며 미시건주, 켄터키주, 테네시주 등을 후보지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LG화학은 한국 오창, 미국 홀랜드, 중국 난징시, 폴란드 브로츠와프 등에 배터리 생산거점을 두고 있으며 중국의 경우 지난해 말 제2공장 기공에 들어갔다. 

미국에 배터리공장을 증설하거나 신규 건설을 검토하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으로 정해진 건 없다는 게 LG화학 측 입장이다. 

한편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지난 9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배터리사업 매출을 현재 6조5000억원에서 2024년 31조6000억원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비중 역시 22%에서 49%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