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불붙은 '반일'…중소상인연 "동네마트서 일본 제품 판매 안 해""마일드세븐 등 담배, 아사히·기린 등 맥주 전량 반품…소비자들 동참해달라"
<뉴스1>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5일 일본이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핵심소재 등의 수출 규제 조처를 한 것에 대한 대응조치로 일본 제품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총연합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출제한 조치는 일본 침략행위에서 발생한 위안부·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보복”이라며 “중소상인과 자영업체들은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무역보복을 획책하는 일본 제품의 판매중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총연합회는 한국마트협회,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 전국골프존사업자협동조합, 서울상인연합회 등 27개 단체로 구성됐다. 연합회에 따르면 가입 회원 수는 10만명에 달한다. 이날 행사는 회원 4000여명의 마트협회에서 주도했다. 

이들은 “단순히 일본 제품을 사지 않는 운동을 넘어 판매중단을 시작한다”면서 “이미 일부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는 마일드세븐 등 담배와 아사히, 기린 등 맥주, 조지아 등 커피류를 전량 반품하고 판매중지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마트협회 회원사 200여곳이 자발적으로 반품과 발주 중단을 했고 편의점과 슈퍼마켓 업종으로 판매중지 캠페인이 확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비자 참여도 유도했다.

총연합회는 “매출 하락과 이익 축소의 두려움을 넘어 우리의 생업현장에서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는 국민의 도리를 지키고 있다”면서 “소비자들도 조금 불편하더라도 함께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노세일링! 노 바잉! 일본 제품 불매한다’, ‘과거사 반성 없는 일본 정부를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고 일본 욱일기와 일본 기업의 로고가 적힌 종이박스를 밟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불매#마일드세븐#아사히맥주#기린맥주#조지아커피#무역보복규탄#일본불매운동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